공지사항

(한겨레 신문) 을 뭉쳐 ‘을없는 갑’으로…프랜차이즈 새바람 ‘협동조합’
등록일 : 2017-09-07 16:11:20 등록자 : 해피보리네

     

    

을 뭉쳐 ‘을없는 갑’으로…프랜차이즈 새바람 ‘협동조합’


보리네생고깃간, 협동조합 전환 첫 사례
미스터피자 가맹점주 일부 ‘피자연합’ 설립
“단기 성과보다 조합원 간 신뢰 축적이 중요”



보리네생고깃간 가맹점 점주들이 지난 7월초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다담의 손재호(사진 오른쪽 다섯째) 대표와 함께

 협동조합 전환 선포식을 연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보리네협동조합 제공


‘더 많이 신뢰할 수 있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익이 될 수 있고,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눌 수 있고,

더 많은 사람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믿음으로…

본사와 점주가 함께 뜻을 모아 협동조합으로 전환을 선언합니다.


세계협동조합의 날인 지난 7월1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프랜차이즈 음식점 사업을 하는 한 회사의 대표가 10여명의 가맹점 점주들과 함께 낭독한 선언문이다. 

 경기 안양에 ‘보리네생고깃간’이라는 프랜차이즈 직영점 한곳과 전국에 가맹점 26곳을 두고 있는

 ㈜다담의 손재호(48)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2008년 다담을 설립해 이 사업을 시작한 그는

가맹점주들과 공동소유하는 협동조합을 설립해 회사 자산과 사업권을 넘길 계획이다. 

지난 8월10일에는 대전에서 8명의 조합 발기인이 참여한 가운데 창립 준비 총회도 열었다.

발기인들은 모두 가맹점주들이다.

이달 말까지 각자 2천만원씩 초기 출자금을 납입하면 조합 설립 절차는 마무리된다.


대표가 100% 지분을 보유한 프랜차이즈 본사가 복수의 가맹점주가 주인이 되는 협동조합으로 바뀌는 국내 첫 사례다. 


손 대표는 “가맹점주들에게 협동조합을 제안하자 처음에는 모두 어리둥절해 했다.

하지만 ‘저도 살고, 가맹점주님들도 사는 구조로 바꿔야 한다’고 설득했다”고 말했다. 

연평균 매출 200억원대에 안정적인 영업이익도 내는 주식회사를 협동조합으로 전환하면

가맹본부의 수익을 조합원인 가맹점주와 나눠야 한다. 

선뜻 이해하기 힘든 결정이다.


하지만 손 대표의 생각은 다르다.



“3년여 전에 가맹점 수가 27개가 된 다음 더 이상 늘어나지 않고 있다.

가맹점주들에게 더 많은 이익이 돌아가는 구조로 바꾸면 가맹점들이 더 늘어날 수 있고, 

본부는 조합원인 가맹점주들이 동의하는 수준의 로열티를 받아 운영하면

 사업 기반을 훨씬 안정적으로 다질 수 있겠다고 생각한 끝에 내린 결정이다.” 


 보리네협동조합은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에서 ‘갑의 제안’에 따른 협동조합이다.


반대로 ‘을’의 지위에 있는 가맹점주들이 본사의 ‘갑질’에 반발해 협동조합으로 탈바꿈한 사례도 있다.

 바로 미스터피자 가맹점주 일부가 설립한 피자연합협동조합이다.

미스터피자(MP)그룹은 ‘물류마진’이라는 명목으로 식자재 납품단가 고가 책정,

친인척 회사를 통한 치즈 원료 독점 공급, 과도한 광고판촉비 전가 등 각종 불공정 시비로 가맹점주들과 마찰을 빚어왔다.

가맹점 6곳이 이에 항의하며 지난해 11월 ‘피자연합’이라는 브랜드로 새 프랜차이즈 협동조합을 세웠다.

그 뒤 미스터피자 가맹점주들의 동요가 확산될 기미를 보이자 미스터피자 쪽에선 식자재 조달을 방해하고,

피자연합 인근에 직영점을 열어 저가공세를 펴는 ‘보복 출점’ 등으로 여론의 따가운 눈총을 받아왔다.

미스터피자의 횡포는 정우현 전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형사처벌을 받은 뒤에야 멈췄다.

그뒤 피자연합협동조합은 순항중이다.


정종열 피자연합협동조합 이사장은

“조합원 점주들 모두 본사 운영의 경험이 없다보니 아직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본사의 횡포를 벗어난 것만으로도 가맹점들의 수익구조가 개선되는 효과가 생겼다”고 말했다.

피자연합 서울 신길점 점주이기도 한 정 이사장은

 “올 들어 조합 가입과 가맹 신청이 꾸준히 늘어나 이달 말이면 가맹점 수가 17개에 이르게 된다”고 전했다. 

가맹점주가 조합원으로 참여하는 프랜차이즈 협동조합은 이익이 발생하면 모두 가맹점주들에게 배분된다.

주요 의사 결정은 출자금에 상관없이 ‘1인 1표의 원칙’에 따라 이뤄진다.

기존 가맹사업에서 ‘을’이던 가맹점주들이 조합의 주인이 돼 ‘갑-을 관계’는 자연스럽게 해소된다.

그럼에도 프랜차이즈 가맹점들이 십시일반 뭉치더라도 자금력이나 영업 기반은

대기업 프랜차이즈 본사에 견줘 여전히 취약할 수밖에 없다.

프랜차이즈 사업의 원가 구조나 마케팅 경쟁력은 규모에서 나온다.


특히 초기 단계의 프랜차이즈 사업자는 회계, 영업, 노무 등 기초적인 경영여건을 갖추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사정을 고려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은 중간지원 조직을 통해 프랜차이즈 협동조합에 대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펴고 있다.

정종열 이사장은 “서울시협동조합지원센터의 경영컨설팅과 교육 지원이 없었더라면 조합 설립이나 운영에 대해

전혀 경험이 없던 피자가게 주인들이 여기까지 올 수 없었을 것”이라며

공적 중간지원 조직을 통한 협동조합 지원사업의 확대를 강조했다.

중소벤처기업부도 소상공인진흥공단을 통해 시행하는 프랜차이즈형 협동조합 육성 방안을 최근 내놓았다.


유한철 중기부 소상공인지원과장은

 “음식점이나 도소매 등 프랜차이즈 방식이 적합한 업종에서는

소상공인협동조합의 프랜차이즈화와 함께

기존 프랜차이즈의 협동조합화도 촉진하는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협동조합에서는 단기 성과에 몰두하기보다 영업 기반을 넓히고

조합원들끼리 다양한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신뢰의 축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순빈 선임기자 sbpark@hani.co.kr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가맹점 매장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건 2020.02.24 61
보리네생고깃간 홈페이지 - 새롭게 오픈하였습니다! 2017.06.16 1349
20 2020년 보리네협동조합 온라인 총회 소집 공고 2020.04.02 1
19 보리네협동조합 신임 사업대표 취임식을 알려 드립니다. 2020.03.06 59
18 신임 사업대표 취임식 공지 건 2020.03.03 39
17 2020 보리네협동조합 "정기총회 일정 연기"에 관한 공지 건 2020.02.24 55
16 2020 정기 총회 공고 안내문 2020.02.13 72
15 2019년도 1회차 보리네 협동조합 조합원 총회 진행 2019.03.05 776
14 보리네 협동조합 「이사장」 및 「이사」 선거 선거인 명부 2019.02.13 700
13 보리네협동조합 「이사장」 및 「이사」 선거 공고 2019.01.28 599
12 2018 경기도 사회적경제 국제컨퍼런스 참여 2018.12.17 723
11 제 49회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SETEC 2018) 참여 2018.10.01 989
10 2018 육우데이 경품행사 당첨자 발표 2018.07.16 1377
9 제2회 보리네 협동조합 이사회가 개최되었습니다. 2018.01.17 1493
8 보리네생고깃간 특허청 서비스표등록증 2017.12.06 1042
7 보리네생고깃간 수원 영통점이 11월 24일 오픈합니다. 2017.11.14 1259
6 [더 나은 미래] 乙뭉쳐 甲이 되는 협동조합… 소득 높이고 위험 줄어 2017.11.06 1386
5 (한겨레 신문) 을 뭉쳐 ‘을없는 갑’으로…프랜차이즈 새바람 ‘협동조합’ 2017.09.07 1134
4 보리네 생고깃간이 한겨례신문 보도자료로 나왔습니다. 2017.09.07 1218
3 보리네 협동조합 창립총회 2017.08.29 1436
2 보리네 협동조합 선포식 2017.08.29 1209
1 보리네 협동조합 사업설명회 2017.08.29 1678